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조선의 베스트셀러 작가, 박지원 (조선의 문장가 13)


조선의 베스트셀러 작가, 박지원 (조선의 문장가 13)

<박경남> 저 | 그린북아시아

출간일
2018-05-02
파일형태
ePub
용량
12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조선을 통틀어 많은 문인재사들이 당대 문장으로 이름을 떨쳤다. 문학에서 학문에 이르기까지 역사의 한 면을 장식했다. 그럼에도 우리가 알고 있는 그들의 문장은 단편적인 것이 많다. 주입식 교육은 그들의 글 일부를 겨우 이해하는 정도나 심하게는 작가와 작품을 연결시키는 정도에 그치고 있다. 조선의 문장가로 이름을 떨쳤던 이들의 자취를 좇으면 그들의 향기가 느껴진다. 어떤 이들은 탄탄대로의 안정적인 삶 속에서 아름다운 문장을 만들어내기도 하고, 어떤 이들은 삶 자체가 드라마틱하게 펼쳐져 리얼한 문장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글은 자신의 가슴속에 쌓인 울분이기도 했고, 오랫동안 연구해온 학문적 성과이기도 했다. 흥미로운 것은 조선 사회에 문장으로 한 획을 그었던 문인재사 대부분이 평탄한 삶을 살지 않았다는 것이다. 주류 사회에 편입되지 못하고 평생 떠돌이의 삶을 살았던 비운의 천재 시인이었던 김시습과 이달, 경직된 유교 사회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살고자했던 유몽인과 허균, 박지원! 유배지에서 울분을 삼켜야 했던 김만중과 정약용, 조선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을 한으로 여겼던 허난설헌 등은 조선의 주류 사회에서 달갑지 않는 인물이기도 했다. 우리가 역사를 통해 배울 수 있는 것이 많듯 고전을 통해, 옛 문인재사들의 정신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것도 많다. 오히려 글쓰기의 정통을 배우려면 옛 사람의 글을 찾는 것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들의 글쓰기 원칙은 지금도 손색이 없을 만큼 그 정신이 오롯하게 살아 있다. 그리고 오래된 고서의 퀴퀴한 향기가 어리석음을 벗을 수 있는 길을 밝혀주기도 한다.

목차

조선의 베스트셀러 작가, 박지원
판권 페이지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